(주)기술과창조
  • Home
  • 고객지원
  • 조사료 자료실

조사료 자료실





겨울 사료작물, 눌러주고 물길 내주면 잘 자라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술과창조 댓글 0건 조회 102회 작성일 21-08-14 23:52

본문

겨울 사료작물눌러주고 물길 내주면 잘 자라요

뿌리 제대로 자리 잡고 어는 피해 막아 … 생산량 15% 높아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겨울 사료작물의 생산성을 높이려면 땅이 얼기 전 눌러주고 물 빼는 길(배수로)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상청은 올해 11월 기온을 평년과 비슷하거나 더 낮을 것으로 예상했으며강수량은 비슷하거나 더 적을 것으로 예측했다.

 

  겨울 사료작물을 씨뿌림(파종)한 뒤 땅이 얼기 전 눌러주기(진압해주면 생산량을 15% 가량 늘릴 수 있다.

땅을 눌러주면 흙과 뿌리가 서로 밀착해 작물이 제대로 자리 잡게 되며겨울 찬바람이 닿아 뿌리가 마르거나 어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

특히 이탈리안 라이그라스(IRG)는 뿌리가 토양 표면에서 자라기 때문에 눌러주기를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눌러주기는 트랙터에 땅다지개(롤러)를 부착해 천천히 운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겨울 사료작물을 논에 심을 경우 습해 피해를 막으려면 물 빼는 길(배수로정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논은 밭보다 점토 함량이 많아 습해 피해가 크다재배할 때 물이 잘 빠지는 곳을 선택하고물 빠짐이 좋다고 하더라도 한 번에 많은 양의 비가 올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

흙에 수분이 많으면 작물의 뿌리가 깊이 뻗지 못하며토양 속 산소 부족으로 뿌리의 수분 흡수력이 낮아져 잎이 노랗게 변하면서 말라 죽는다.

특히 청보리와 호밀은 습해에 약하므로 배수로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현장에서 재배기술을 실천하는 것만으로도 겨울 사료작물의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라며,

올해는 가을(910강수량이 적어 사료작물의 생육이 더딜 수 있으므로땅이 얼기 전 눌러주기가 특히 중요하며 내년 봄철 관리(물대기추가파종)에도 더욱 신경 써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이세영 농업연구사, 041-580-677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