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술과창조
  • Home
  • 고객지원
  • 조사료 자료실

조사료 자료실





봄철 초지 관리…풀사료 생산성 높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술과창조 댓글 0건 조회 263회 작성일 20-05-02 14:27

본문

초지 관리풀사료 생산성 높인다

- 비료주기, 눌러주기, 윤환 방목으로 초지 부실 막아야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축을 풀어 키우는 방목 초지의 부실을 막기 위한 봄철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봄철에 방목 초지를 철저하게 관리하면 우수한 상태의 초지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어 풀사료 생산성이 높아진다.

 

  목초가 잘 자라는 4월부터 6월까지 방목 전에 미리 비료를 충분히 뿌려 잡초보다 목초 힘이 우세하도록 만들어 준다.

복합비료 질소(21%)-인산(17%)-칼리(17%) 성분을 섞어서 만든 비료는 1헥타르당 연간 600kg(30)45회로 나누어 1차 방목 전 3040%, 1차 방목 후 30%, 여름철 15% 비율로 뿌려 주는 것이 좋다. 나머지는 방목 횟수에 따라 조절한다.

서릿발이 잘 발생하는 초지는 진압기 또는 일시적인 방목으로 목초 뿌리가 들뜨지 않도록 눌러줘야 한다.

 

 방목은 풀이 20cm 이상 자랐을 때 시작하는 것이 좋고, 목장 구획 당 방목 횟수는 연간 최소 4회 이상이 바람직하다.

지역별 초지의 방목 시작 시기는 중북부 지역은 4월 중하순부터 5월 상순, 남부지역은 4월 상순부터 중순이 적당하다.

방목하고 3일 정도 지난 후 가축을 옆 구획으로 이동시키는 윤환방목을 하면 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 방목 전 목장 울타리를 정비하고 이용 계획에 따라 방목지를 510개의 구획으로 나눈다.

양질의 풀을 늘리기 위해 방목 후에는 가축 분을 갈퀴 등으로 흩어주고 가축이 먹지 않는 잡관목과 잡초를 제거해 준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봄철 초지관리가 초지의 한 해 생산성을 좌우할 수 있다.”라며, 목초의 추가 파종, 시비량, 첫 방목시기, 방목 마릿수 등을 고려해 연간 방목 초지 관리 계획을 세우고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정종성 농업연구사, 041-580-674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