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술과창조
  • Home
  • 고객지원
  • 한우 자료실

한우 자료실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 온실가스 저감 효과 기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술과창조 댓글 0건 조회 86회 작성일 21-08-15 00:22

본문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온실가스 저감 효과 기대

농촌진흥청사육기간 단축 기술 적용 시 마리당 10.4% 저감 추정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한우(거세우사육기간 단축 기술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있고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은 기존 한우 사육기간 31개월을 28개월로 3개월 줄여 사육하는 기술이다.

구체적으로 한우 사육 단계마다 영양소 함량을 정밀 조절해 한우 성장과 품질에는 큰 차이가 없고사료비와 관리비는 줄일 수 있다.

사육기간을 3개월 단축하면 한우 한 마리가 배출하는 온실가스가 10.4%(약 465kg CO2eq)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전체 국내 사육 한우 거세우에 모두 적용한다면 연간 18만 2000 톤 CO2eq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연간 한·육우 온실가스 배출량은 492만 3000 톤 CO2eq(2018년 기준)대비 약 3.7%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을 적용한 17개 농가(한우 2,130마리)의 평균 소득이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농가보다 12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 적용 농가의 사료비는 일반 농가보다 9.2% 낮았고출하월령은 2.6개월 짧은 28.2개월로 나타났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인 섬유질 배합사료(TMR) 배합비 프로그램을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nias.go.kr)을 통해 보급하고 있으며, 2년 간 약 5,500건이 내려받기(다운로드)될 정도로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이밖에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가축의 특성에 맞는 정밀사양기술 개발과 사료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가축의 성장 단계에 필요한 생산성을 유지하면서 사료 섭취량과 가축분 질소 발생량을 줄이는 정밀사양 기술 개발과 사료 효율성을 높이는 계통 육성 등이다.

 

  농촌진흥청 박범영 국립축산과학원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축산분야 온실가스 대응 전담반을 운영 중에 있으며연구 인력과 예산을 투입하여 정밀사양 기술개발 등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데 힘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한우 사육기간 단축 기술을 적용하고 있는 양익종 농장주(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는 한우 사육기간이 줄어들면서 사료비를 줄일 수 있어서 좋았는데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이 된다고 하니 주변농가들에게 적극적으로 권해 볼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한편축산부문의 주요 온실가스는 메탄과 아산화질소로 반추가축의 장내발효 과정과 분뇨처리 과정에서 발생한다. 2018년 기준 축산분야의 온실가스는 국가 전체 배출량의 1.3% 수준인 940만 톤 CO2eq으로 보고됐다.

정부는 지난해 10,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탄소배출량을 저감하기 위한 분야별 2050 탄소중립 실현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있다.

 

 

<문의처 농촌진흥청 영양생리팀 백열창 농업연구사, 063-238-7458>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가기